주기도 축복의삶 나눔 공동체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10] 목회, 선교사 양성 1인2역 바쁜 나날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1991년 대학생선교회(CCC) 국제본부가 올랜도로 옮겨왔다. 아내는 대학시절
  부터 한국CCC(총재 김준곤 목사)에서 활동했고 졸업 후에도 모교인 숙명여대
  에서 CCC 간사로 사역했다. 이 때문에 CCC에 대한 관심이 남달랐다. 아내는
  국제본부가 이사를 오자 바로 CCC 사역에 참여했다.


  나 역시 관심을 갖고 기도하던 중 부부가 함께 CCC 선교사가 되기로 결심했
  다. 곧 선교사 훈련과정을 밟고 싱가포르로 떠날 계획도 세웠다. 그러나 당시
  미국으로 건너온 부모님은 헤어지는 것을 원치 않았다.


  그러던 중 올랜도 국제본부신학교(TOI)에서 교수로 사역할 수 있는 길이 열렸
  다. 학장님과 한인 사역을 위한 커리큘럼을 구상하고 연장교육 및 분교 프로그
  램 등을 체계적으로 세워나갔다. 차츰 효과가 나타나자 나는 한국부 책임자
  (Korean Program Director)로 임명됐다. 초기에는 GCTC(Great Commission
  Training Curriculum)란 훈련을 9개월동안 아내와 함께 받았다. 학위가 있어도
이 과정을 수료하지 않으면 다른 사람을 훈련시킬 수 없어 학장님으로부터 개인레슨을 받았다.

CCC에서의 사역은 그야말로 감동의 나날이었다. 그러나 목회는 그렇지 못했다. 올랜도는 당시 한인이 수천명에 불과했다. 이곳에서 목회를 한다는 것은 한계가 있었다. 게다가 구체적으로 CCC 국제본부 사역에 참여하자 성도 중 몇 명이 불만을 토로했다. 그들은 목회자인 내가 CCC에서 사역하는 걸 못마땅하게 생각했다. 그럴 때마다 성도들에게 외친 말이 있다.

“만약 CCC 사역을 그만두게 하면 교회도 떠날 것입니다”

CCC 사역을 교회 발전의 연장선상에 접목하려고 노력했다. 목회를 통해 목사로서 설교를 할 수 있다는 영광과 특권을 포기하고 싶지 않았다. CCC 국제본부 신학교의 커리큘럼에 지도자를 양육하는 프로그램을 연결하고 한국 젊은이들에게 특수 사역의 기회를 제공하고 싶었다. 하지만 이민 목회를 감당하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었다.

“제3세계에서 선교하는 한국의 선교사들은 바울처럼 목사 선교사 교수직을 역임하면서 사역을 잘 감당하는데 나는 왜 이렇게 힘들고 지치는 것일까”

이때마다 위로해준 분이 바로 CCC 창설자 빌 브라이트 박사였다. 이 분 때문에 CCC를 더 떠날 수 없었다. 브라이트 박사는 내게 가장 큰 도전과 비전을 안겨준 분이었다.

한 지붕 아래서 사역하며 그분의 헌신된 삶의 자세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 무소유,겸손,성령충만한 삶,복음 전도자로서의 두려움없는 열정을 가지고 주님의 노예로 사는 모습을 보며 새로운 힘을 얻고는 했다. 현재 브라이트 박사는 81세 고령인데다 암으로 투병한지 7년이 되어간다. 게다가 호흡량이 일반 사람의 반밖에 안돼 산소 마스크를 항상 착용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브라이트 박사는 젊음의 열정을 깊이 간직하고 있다. 이런 모든 삶의 모습이 알려져 그는 템플턴상 종교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브라이트 박사와 함께 사역하면서 꿈을 키울 수 있도록 허락해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린다.

정리=노희경기자 hkroh@kmib.co.kr

독자


작성일 2002-11-06
email 없음
제목 : 일인2역이문제가될 수있나요.

할 수있다면 3역4역 그이상도 능력이 있는 사람이라면 할 수 있지요. 더 많이 하세요. 건강은 조심 하시구요 ^.^.^ 암요 하실 수있지요.
파이팅

2004/03/27
hope
작성일 2002-11-06
email 없음
제목 : Bill 김 목사님 템플톤상 수상 후보에 오르십시요.

템플톤 수상자가 되겠다고 도전 한다고 다 수상자가 되는 것은 아니겠지요. 그러나 빌브라잍 박사님 처럼 사시는분이 되어지시길
hope 합니다. 그리고 수상자 후보에 오르시길 hope 합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9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주기도문기도하기소책자사용법

주기도문기도운동17172019년 9월 13일
공지

영남지역 군선교에기적이일어났습니다

주기도문기도운동39272019년 7월 4일
공지

일달라기적감상문 하나님땡큐

주기도문기도운동44882019년 6월 25일
공지

소책자2500부 2군사후원 [1]

주기도문기도운동46452019년 6월 20일
공지

2군사군선교 2500부 후원

주기도문기도운동47962019년 6월 20일
공지

소책자 2500부 군선교후원

주기도문기도운동47002019년 6월 20일
공지

보람이넘친주일 

주기도문기도운동74382019년 3월 19일
공지

프로이데아카데미헌신예배

주기도문기도운동75112019년 3월 18일
19

일달러의기적영문판 

주기도문기도운동3132017년 5월 1일
18

1달러기적 감사

주기도문기도운동3212017년 1월 20일
17

하하하 하나님 탱큐(한글)

국제기도공동체6822016년 12월 2일
16

 I have a dream.(English translate)

국제기도공동체3222016년 12월 2일
15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15 끝)] 역경 딛고 3년만에 새 성전 완공

국제기도공동체3362016년 12월 2일
14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14] 굴삭기 작동하다 죽을 고비 넘어

국제기도공동체3012016년 12월 2일
13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13] 1달러로 1만평 구한 은혜에 감사

국제기도공동체3282016년 12월 2일
12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12]‘교회부지 마련 기도’1년만에 응답

국제기도공동체3062016년 12월 2일
11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11]‘집없는 서러움’…임대 교회서 쫓겨나

국제기도공동체2992016년 12월 2일
10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10] 목회, 선교사 양성 1인2역 바쁜 나날

국제기도공동체3572016년 12월 2일
9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9] 미국유학 고생길 자처 ‘인생의 보약’

국제기도공동체3032016년 12월 2일
8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8] 아들 회보 전과목 A ‘하나님의 은총’

국제기도공동체2692016년 12월 2일
7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7] 죽을 고비끝에 얻은 아이 “감사합니다”

국제기도공동체2612016년 12월 2일
6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6 ] 맹장수술 아내 임신중절 거부

국제기도공동체3212016년 12월 2일
5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5] 수십번 부른 찬양… 하나님의 감동

국제기도공동체2902016년 12월 2일
4

[나의 길 나의 신앙 ―김석원 4] 여고 영어선생님 만나 소박한 연애

국제기도공동체2822016년 12월 2일
3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3] 제사 문제로 가족간 종교갈등 빚어 

국제기도공동체2812016년 12월 2일
2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2] 방황하다 친구권유로 교회출석

국제기도공동체3072016년 12월 2일
1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1]

국제기도공동체3492016년 12월 2일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ampus Crusade For Christ (CRU) 100 Lake Hart Dr. Orlando, FL 32832   CCC 국제본부 ID # 0434484 (Seok Won & Hyang Sook Kim)                                                                                 
 Copyright(c) 2016  국제 기도 공동체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