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기도 축복의삶 나눔 공동체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5] 수십번 부른 찬양… 하나님의 감동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가슴이 ‘철렁’ 내려앉는 것 같았다. 눈앞이 캄캄해져 서 있을 수 없었다.

  지나가는 택시를
잡아타고 병원으로 향했다.

  “하나님,제발 우리 선생님 좀 살려주세요. 하나님,살려주세요. 하나님…”

  목이 메었다. 택시기사는 정신나간 사람을 보듯 힐끔거리며 쳐다봤다. 병원에 도착
  하자마자 큰 소리로 외쳤다.

  “여기에 쌘뽈학교 여선생님이 실려왔죠. 어디 계세요? 선생님!”

  그러자 간호사가 “남편이세요?”라고 짧게 되물었다. 나는 급한 마음에 “그래요.
  쌘뽈학교 여선생님 어디 있어요?”라면서 대답을 하는 둥 마는 둥하며 그녀를 찾았다.
  응급실로 뛰어들어갔다. 의식을 찾지 못한 채 산소 마스크를 쓰고 누워있는 그녀를
  볼 수 있었다. 꼼짝 않고 누워있는 그녀의 얼굴은 창백했다. 안타까운 마음에 눈물이
  ‘주르륵’ 흘렀다.

  정말 큰일날 뻔했습니다. 빨리 발견했으니 망정이지. 곧 의식이 돌아올 것입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깨어나봐야 상태를 알 것 같아요”

의사는 후유증을 걱정하고 있었다. “어쩌면 사람을 못 알아볼 수 있어요. 어느 정도 준비는 해두세요”

그렇지만 살아있다는 것만으로 나는 감사했다. “저를 못 알아보면 어때요. 깨어나기만 하면 됩니다. 우리 선생님을 살려주셔서 고맙습니다” 나는 머리숙여 깊게 인사했다.

그녀의 옆에 앉아 기도하며 수십번 찬양을 불렀다. “눈을 들어 산을 보니 도움 어디서 오나,천지 지은 주 여호와 너를 도와주시네,너의 발이 실족잖게 주가 깨어 지키며,택한 백성 항상 지켜 길이 보호하시네…”

약간의 시간이 흘렀을 때 갑자기 그녀가 내 손을 잡았다. 희미하게 보이는 나를 향해 “고마워요”라며 짧게 말했다. 나는 의식을 되찾은 그녀를 보며 병원이 떠나갈 듯 환호했다. “할렐루야,주님이 선생님을 살려주셨어요”

그녀는 후유증 없이 예전의 밝은 모습을 되찾았다.그리고 우리는 더 가까워질 수 있었다.

“마귀가 아무래도 우리 사이를 시기한 것 같아요. 당신과 결혼하고 싶습니다”

그녀는 웃음으로 대답을 대신했다.

1978년 2월 우리는 약혼했다. 그리고 4월22일 꽃이 만발하는 화창한 봄날 모교인 송도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신부 최향숙 입장” 그녀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내 옆에 다가섰다. 주례자인 황종은 목사님(소천하심)은 우리에게 “언제나 서로를 위해 기도하고 격려하며 남을 위해 봉사하고 살라”며 축하의 말을 건넸다. 수많은 사람들의 축복 속에서 우리 두 사람은 그렇게 나란히 서 있었다.

아내는 학창시절 한국대학생선교회(CCC)에서 열심히 활동했다. 우리가 처음 만나던 날,아내는 CCC에서 친하게 지냈던 친구의 결혼식에 참석했다. 알고 보니 그 친구가 바로 내 친구 김정우(총신대 교수)의 아내였다. 그날 우리는 같은 결혼식에 참석해 축복해주고 있었던 것이다. 서로의 얼굴을 모른 채 친구들의 행복을 빌며 함께 자리하고 있었다. 아내는 신부쪽,나는 신랑쪽에 서서 기념사진도 함께 찍었다.

훗날 이 모든 것을 알았을 때 미리 예비해두신 하나님의 역사하심에 다시한번 깊이 감사의 기도를 드렸다. “집과 재물은 조상에게서 상속하거니와 슬기로운 아내는 여호와께로 말미암느니라”(잠언 19:14)

정리=노희경기자 hkroh@kmib.co.kr

읽는이


작성일 2002-10-29
email 없음
제목 : 모두가 부러워할만큼오래행복하세요...^^..

"마귀가 아무래도 우리 사이를 시기한것 같애요.
당신과 결혼 하고 싶습니다......!!!
와 짱이다. 남자라면 정도도는 되야지예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남편도 아닌 남편이 되셨으니 그 갸륵한 마음 하나님께서도 보살펴 주셨을
가라예.. 야 결혼 사진의 봄날 처럼 아름 다운 기라예... 한편의 영화를 보는 것 같네에.. 기자님 계속해서 글잘 올려 쓰시소예

읽은이 끝까지 꼭 이글부텀 먼저 읽어 볼끼라예 ^^**^^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9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19

일달러의기적영문판 

주기도문기도운동4592017년 5월 1일
18

1달러기적 감사

주기도문기도운동5032017년 1월 20일
17

하하하 하나님 탱큐(한글)

국제기도공동체9192016년 12월 2일
16

 I have a dream.(English translate)

국제기도공동체5102016년 12월 2일
15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15 끝)] 역경 딛고 3년만에 새 성전 완공

국제기도공동체5242016년 12월 2일
14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14] 굴삭기 작동하다 죽을 고비 넘어

국제기도공동체4542016년 12월 2일
13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13] 1달러로 1만평 구한 은혜에 감사

국제기도공동체5182016년 12월 2일
12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12]‘교회부지 마련 기도’1년만에 응답

국제기도공동체5212016년 12월 2일
11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11]‘집없는 서러움’…임대 교회서 쫓겨나

국제기도공동체4652016년 12월 2일
10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10] 목회, 선교사 양성 1인2역 바쁜 나날

국제기도공동체5482016년 12월 2일
9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9] 미국유학 고생길 자처 ‘인생의 보약’

국제기도공동체4632016년 12월 2일
8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8] 아들 회보 전과목 A ‘하나님의 은총’

국제기도공동체4182016년 12월 2일
7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7] 죽을 고비끝에 얻은 아이 “감사합니다”

국제기도공동체4772016년 12월 2일
6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6 ] 맹장수술 아내 임신중절 거부

국제기도공동체5192016년 12월 2일
5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5] 수십번 부른 찬양… 하나님의 감동

국제기도공동체4462016년 12월 2일
4

[나의 길 나의 신앙 ―김석원 4] 여고 영어선생님 만나 소박한 연애

국제기도공동체4572016년 12월 2일
3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3] 제사 문제로 가족간 종교갈등 빚어 

국제기도공동체4412016년 12월 2일
2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2] 방황하다 친구권유로 교회출석

국제기도공동체4942016년 12월 2일
1

 [나의 길 나의 신앙―김석원 1]

국제기도공동체5272016년 12월 2일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ampus Crusade For Christ (CRU) 100 Lake Hart Dr. Orlando, FL 32832   CCC 국제본부 ID # 0434484 (Seok Won & Hyang Sook Kim)                                                                                 
 Copyright(c) 2016  국제 기도 공동체  All right reserved